[유.초등교육]실시간 수업 등 겨울방학 중 학습 지원을 위한 초등 학습 플랫폼 운영

경북 친구들! ‘온학교’로 모두 모여라!

기사등록 : 2021.01.07 (목) 08:02:54 최종편집 : 2021.01.07 (목) 08:02:54      

경북교육청(교육감 임종식)은 겨울방학 1월 한 달 동안 초등학생 학습 지원을 위한 ‘온학교.com’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.



‘온학교.com’은 코로나19로 인한 학습 공백 최소화와 겨울방학 중 체계적인 학습 지원을 위해 운영되는 초등 학습 플랫폼이다.



학년말-겨울방학-새 학년으로 이어지는 교육취약 시기에 시·공간의 제약 없이 연속성 있는 학습 기회 제공을 통해 모든 학생의 해당 학년 성취기준 달성을 지원하고 새 학년 학습활동을 돕는데 목적이 있다.

‘온학교’는 모든 학생을 위한 따뜻한 온라인 학습 공간이라는 뜻으로 주소창에 ‘온학교.com’을 입력하면 바로 참여가 가능하며 모바일로도 접속 가능하다.

‘온학교.com’은 지난 한 해 학습한 내용을 한 달 동안 꼼꼼하게 되돌아보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.

이를 위해 학년별로 1일 1회 실시간 수업과 콘텐츠 및 과제 활동 중심인 자기 주도 학습으로 운영된다. 자기 주도 학습의 경우 1~2학년은 2차시, 3~4학년은 3차시, 5~6학년은 4차시로 구성했다.

실시간 수업은 수업선도교사와 수업연구교사 등 경북교육청에서 인증한 수업 전문가 선생님들이 오전 11시부터 40분 내외로 운영한다.

자기 주도적 학습은 지난해 전국에서 많이 활용했던 EBS 방송 활용 원격수업 학습 꾸러미를 제작한 교사들이 주축이 돼 콘텐츠와 과제를 제작한다.

‘온학교.com’은 패들렛 패들렛(Padlet): 하나의 작업공간에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들어와서 접착식 메모지를 붙여 놓는 작업이 가능한 웹 애플리케이션. 교실수업에서 칠판에 붙이는 메모지를 웹상에서 함께 한다고 보면 된다.
과 구글 사이트 설문 기능을 활용해 비대면 상황에서도 학생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상호작용, 피드백을 실시하고 있다. 또한 매일 우수 학생을 선정해 시상하는 등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.

지난 4일 운영 첫날 타시도 학생들을 포함해 7,50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하는 등 학생과 학부모의 관심이 높았으며 많은 학교가 겨울방학에 들어가는 다음 주에는 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.

임종식 교육감은 “다음 학년을 올라가기 전 해당 학년에서 학습할 내용을 한 번 더 꼼꼼하게 점검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고 새로운 학년을 알차게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”고 말했다. 더불어 “비대면 상황에서도 학습자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상호작용을 지향하는 원격수업의 질 제고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”고 밝혔다.

기사등록 : 채널영남 / gumisun@daum.net

# [채널영남 문경방송]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.

 
 
 
 
검색어 TOP10
tv
.
70
44
548
119
92
상주고등학교
많이 본 뉴스
[경북도청]아프리카돼지열병 발..
[구미]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..
[경북도청]경상북도, 코로나19..
[경북도청]관광기념품 공모전..
[문경]국가무형문화재 전수관,..
[경북도청]에너지 재활용... 하..
[경북의회]울릉도 환경보전연구..
[구미]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..
[경북도청]어린이날 맞이... 어..
[기타기관]5월에 맛보는 샤인머..
[국회의원]구자근 의원, 김명수..
[구미]어린이날 맞이 아동학대..
[기타기관]감사의 달 5월, 정성..
[구미]DGB대구은행과 구미종합..
[경북도청]정부합동평가 다문화..
[경북도청]제2의 벤처붐 조성,..
[경북의회]2021 의정 아카데미..
[구미]구미시의회, 제249회 임..
[경북도청]경상북도, 코로나19..
[기타기관]경북도서관, 5월 특..
포토 뉴스
[상주]상주톡 196회- 이지예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
[상주]상주방송 상주톡 195회-이하영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
[상주]상주톡 194회- 이하영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상주소식(채널영남, KT 올레TV 789번)
[상주]지역아동센터에 산타가 찾아왔습니다